사진은 마음으로 찍는 것이다. 2014-03-12 RUINO
아직도 생생합니다.
처음 귓가에 울려 퍼지는 '찰칵'하는 특유의 소리가
저의 가슴을 찌릿하게 만들었습니다.

아직도 기억납니다.
처음 셔터를 누른 그 순간의 검지손가락 끝의 떨림이
저의 가슴을 찌릿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때부터 저는 사진이란
녀석에게 매료되었던 것 같습니다.


사진뿐만 아니라 미지의 세계 속으로의 여행을 너무나도 좋아합니다.
언제 어디서든 여행하면서 찍은 사진을 꺼내어보면
그 때의 감정이 살아나는 것 같은 기분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것이 제가 사진에서 가장 좋아하는 부분입니다.
시간과 공간, 그리고 그 때의 마음을 담아내는 것입니다.

서로의 손을 따스하게 잡아주고
서로의 체온으로 포근히 안아주고
서로의 두 눈을 바라보며
사랑스럽게
이야기하는 그런 모습들

어떤 말로 설명되어지기 보단
사진으로써 보여지는
마음으로 느껴지는
그런 사진을 담고 싶습니다.
루이노 프로젝트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으시거나, 보완해야할 부분을 보셨다면 연락 부탁드립니다.
한번 보는 앨범이 아닌 평생 볼 사진이기에 신랑 신부님 의견을 수렴하는 루이노 프로젝트가 되겠습니다.

대표 장태준 드림.
010-3461-2077
 
 
상호명 : 루이노프로젝트 대표 : 장태준 사업자번호 : 209-16-66027 TEL. 010-3461-2077 E-mail : ruino@naver.com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장태준